2012년 9월,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잠깐의 시간이 나게 되기에,

30년을 살면서 늘 꿈꿔왔던, 그러나 쉽게 실행에 옮길 수 없었던 여행을 이제야 다녀오려고 합니다.

 

서울에서 부산까지 1,250리 도보여행-

물론 쉽지 않은 길이고, 때로는 힘이 들어 포기하고 싶을 때도 있으리라 생각됩니다.

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, 좋은 구경 많이 하고, 좋은 경험 많이 쌓고 돌아오겠습니다 :)

 

 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
신고

'도보여행 > 경부선따라 도보여행(12. 9)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Prologue  (0) 2012.09.20
by 푸른하늘♡ 2012.09.20 12:07
| 1 2 3 4 5 6 ··· 45 |

티스토리 툴바